말씀 · 찬양

행복한 삶을 열어가려면

  • 2021-01-06 16:34:11
  • 127.0.0.1

행복한 삶을 열어가려면

 

나 자신이 완벽하지 않다는 것을 알기에 남을 가르치는 것이 참 어렵게 느껴 질 때가 많이 있습니다. 특히 요즘처럼 시대가 불확실한 시기를 보내고 있을 때는 더욱 그러한 마음을 가지게 됩니다. 오래전에는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을 어른들은 쉽게 했습니다. 시골에서 과외 없이도 열심히 공부하면 모든 사람이 부러워하는 성공한 사람이 된다고 했습니다. 지금은 개천을 찾아 볼 수도 없고 개천이 오염되어 쳐다볼 수도 없습니다. 지난해 어떤 장관의 딸의 문제로 한 해 동안 시끄러웠는데 자식의 출세를 위해 추천서와 상장을 만들어야 하는 일들이 있구나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그냥 시골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스팩쌓기를 해야만 방송에서 말하는 잘나가는 아이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입니다.

지혜로운 스승을 섬기는 제자들 가운데 주변 사람들로부터 평판이 좋지 않던 청년이 한 명 있었습니다. 크고 작은 사고를 저지르곤 하던 청년은 어느 날 자신의 행동을 뉘우치고 자신이 잘못한 사람들을 찾아가 사과를 했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그 청년을 바라보던 시선이 좋지 않았습니다. 고민하던 청년은 스승을 찾아가 자신의 무엇이 아직도 잘못된 것인지를 물었습니다. 제자의 고민을 들어준 스승은 바구니 하나를 주며 커다란 돌덩이들을 바구니 가득 담아오라고 말했습니다. 바구니에 대여섯 개의 돌덩이를 넣자 가득 찼습니다. 무거운 바구니를 들고 돌아온 청년에게 스승은 그 돌덩이들을 원래 있던 그 자리에 다시 갖다 놓으라고 말했습니다.

돌덩이를 제자리에 돌려놓고 온 청년에게 스승은 이번에는 그 바구니에 작은 돌멩이들을 가득 채워 오라고 말했습니다. 수십 개의 돌멩이를 넣어야 바구니가 가득 찼습니다. 그리고 바구니에 빈자리가 없이 돌이 가득 차자 조금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바구니가 무거워졌습니다. 겨우 바구니를 들고 돌아온 청년에게 스승은 다시 그 돌멩이들을 원래 있던 그 자리에 갖다 놓으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수십 개의 돌멩이가 놓여 있던 자리를 일일이 기억하지 못하는 청년은 스승에게 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스승이 말했습니다. "잘못이란 그 돌과 같은 것이다. 큰 잘못은 기억하지만 작은 잘못은 기억하지 못한다. 하지만, 작은 잘못이라고 해서 그 무게가 없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작은 잘못이 모였을 때, 큰 잘못 보다 무거워진다. 그러니 살아가면서 잘못한 일은 그 잘못을 잊기 전에, 반성하고 뉘우치고 고쳐야 하느니라."고 잊을 수 없는 가르침을 주었습니다.

우리는 정작 자기 자신의 작은 잘못은 볼 줄 모릅니다. 아무리 하찮은 죄라도 그것이 쌓이면 누군가에게 큰 상처를 주고 피해를 줍니다. 당연히 큰 잘못은 더 큰 용서를 구하고 진심으로 참회해야 합니다. 그리고 작은 잘못일지라도 지나간 잘못들을 뉘우치고 반복하지 않을 때 앞으로의 삶도 행복하게 열어갈 수 있을 것입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cyworld
신성교회

서울 구로구 공원로8길 30 (구로동) 신성교회

TEL : 02-862-4291

FAX : 02-830-6424

고객지원메일 : wolfn01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