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 · 찬양

여기에 약속이 있기에

  • 2020-09-02 09:55:09
  • 127.0.0.1

여기에 약속이 있기에

 

인생을 살다보면 수많은 어려움을 만나게 됩니다, 예측할 수 없는 일들이 생깁니다. 그때마다 우리는 힘이 없고 유약하여 희망을 잃어버리기도 합니다. 자포자기를 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보다 근본적인 원인을 발견해야 합니다. 그것은 하나님을 잘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무궁하신 하나님의 자비와 긍휼하심을 깨닫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우리의 기업이 되신다는 것을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선지자 예레미야가 민족의 멸망 한가운데서도 소망을 가질 수 있었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절망 중에서도 회복을 기도하고 노래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이 바로 생명을 약속한 것을 믿었기 때문입니다. 땅을 바라보지 않고, 하나님의 사랑과 하나님의 능력과 하나님의 구원을 믿었기 때문입니다. 약속을 믿지 않게 되면 우리의 소망도 끝나버릴 것입니다. 포르투칼의 수도 리스본은 15세기에 스페인의 통치아래 있었습니다. 그때 당시 항구에 있는 해안 끝나는 곳에 바위에 이런 글을 새겨두었습니다. “이제는 끝입니다. 이 너머에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이들은 잘못된 믿음을 갖고 있었습니다. 누군가에 의해 이 너머에 위대한 세계가 있다고 글을 바꿨다고 합니다.

전 세계인이 존경하는 교육자 페스탈로치는 가난한 집안에서 성장했습니다. 페스탈로치의 아버지는 의사였지만 돈을 버는 것보다는 가난하고 고통스러운 환자를 치료하는 것을 항상 우선하다 보니 집안 사정이 좋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페스탈로치의 아버지는, 페스탈로치가 5살일 때 중병으로 돌아가시게 되었습니다. 생전에 자신이 죽게 되면 남은 가족의 안위가 너무 걱정되었습니다. 그래서 그의 임종을 위해 가족들이 모였을 때, 페스탈로치의 아버지는 힘겨운 목소리로 가정부에게 부탁했습니다. "바아베리. 내 가족들을 앞으로도 지금처럼 잘 돌봐 주었으면 감사하겠네." 바아베리는 꼭 그렇겠다고 약속하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 약속이 계속 지켜질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가장의 죽음으로 그나마 적었던 수입이 모두 없어진 상황에서 아직 젊은 바아베리가 자신을 희생해 가며 페스탈로치 가족들을 계속 돌보는 일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바아베리는 장례식 후에도 페스탈로치의 가족을 떠나지 않고 묵묵히 일하며 남은 가족들을 정성껏 보살펴 주었습니다. 타인을 위해 헌신적이고 희생적인 바아베리의 모습은 성장하는 페스탈로치의 마음에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비록 사회는 타락했지만 바아베리처럼 훌륭한 사람들은 보이지 않는 곳에 더 많이 있을 거야. 나도 어른이 되면 어려운 사람을 위해서 일생을 바치면서 살 거야.' 그렇게 자라난 페스탈로치는 어려운 아동들의 교육 개혁에 일생을 바치게 되었고, 수많은 사람의 인생을 바꾸는 업적을 남겼습니다.

페스탈로치(1746~1827)가 살았던 사회는 자기 자신의 이득과 안전을 위해서라면

약속도 쉽게 저버리는 이기주의가 당연했던 시대였습니다. 바아베리처럼 타인을 생각하며 했던 약속을 꿋꿋이 지키는 것은 지금도 매우 힘든 일입니다. 하지만, 약속을 지키며 옳은 일을 하는 이들이 여전히 많기에 세상은 보다 나은 곳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것입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cyworld
신성교회

서울 구로구 공원로8길 30 (구로동) 신성교회

TEL : 02-862-4291

FAX : 02-830-6424

고객지원메일 : wolfn01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