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 · 찬양

기다리고 기다리는 성장

  • 2019-12-24 17:32:30
  • 127.0.0.1

기다리고 기다리는 성장

 

성탄의 소리는 우리에게 희망이고 소망입니다. 그런데 오히려 더 우울하게 느껴지는 분들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우리가 더 많이 외쳐야하겠구나 생각해봅니다. 들판 한가운데 서서 찬바람을 맞으면서 살아가는 우리가 작은 불빛을 보면 반가울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작은 불빛이 있는 곳에 가면 친구도 있고 나를 위로해 줄 수 있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기대해 봅니다. 이 작은 불빛을 내던 교회에 아이들이 성탄절을 즐겁게 맞이하기 위해 모였다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오래전 함께 했던 친구들이 생각났습니다. 아마도 친구들은 평범한 성도로서 성탄을 맞이하기 위해 교회로 향하고 있을 것입니다. 친구는 위로자입니다. 친구는 힘입니다. 친구의 말 한마디가 동기부여가 될 때가 있습니다.

초등, , 고등학교는 물론 대학교까지 같이 다닌 친구가 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저는 원하는 회사에 취업할 수 있었는데 그 친구는 이력서를 내는 곳마다 떨어졌습니다. 그렇게 친구는 취업 준비 생활이 조금 길어진다 싶더니 몇 년이 지나도 이 친구가 취업하지 않으려는 것이었습니다. 저를 포함한 주변 사람들이 아무리 걱정과 조언을 해도 '적성에 맞는 일을 찾고 있어', '자격증 시험을 준비하고 있어'라고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며 아무것도 하지 않는 시간만 늘어났습니다. 급기야 친구의 부모님도 포기하고 방치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하지만 저는 여전히 그 친구가 걱정되어 만날 때마다 '취직해, 취직해'라고 잔소리를 할 때가 많았습니다. 그런 어느 날 저는 회사에서 상사의 잘못을 뒤집어쓰고 경위서에 감봉까지 억울하게 당했던 날이었습니다.

너무 힘들었던 그 날 그 친구를 만났고 그만 이렇게 말해 버렸습니다. "회사 생활 왜 하는지 모르겠다. 네 팔자가 나보다 백번 낫네." 친구는 당황한 눈으로 저를 바라봤지만 저는 계속 말했습니다. "너 그냥 평생 그러고 살아라. 차라리 네가 정말 부럽다." 그런데 한 달 후, 친구가? 한 중소기업에 취직해서 일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갑자기 왜 심정이 변했는지 궁금해서 물어보니 친구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마지막까지 나한테 잔소리하던 너마저 포기하는 것을 보고, 나는 정말 끝장이구나 하는 생각이 드니까 정말 무서웠어. 그래서 최선을 다해서 다시 도전하게 되었어."

그래도 친구는 나의 마음에 쏙드는 이야기를 해주겠지 했는데 친해서 그런지 너무 직선적이고 현실그대로 말해줄때가 있습니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친구하나를 얻는 다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실감합니다. 너무 다르다는 것을 알고 마음이 하나되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압니다.

지금 나에게 필요한 동기 부여는 무엇인가요? 채찍질하고 강제하고 억압하면 지금 당장 당신이 원하는 결과를 얻을지는 몰라도 오래가지 못하고 결국 사그라집니다.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알면서도 그렇게 하지 못 할 때가 많다는 것을. 특히 신앙적으로 가르치기 위해서는 기다려야 하고 또 기다려야 합니다. 100년에 1cm정도 성장하는 것 같습니다. 성탄의 주인공도 우리를 기다리고 기다리실 것입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cyworld
신성교회

서울 구로구 공원로8길 30 (구로동) 신성교회

TEL : 02-862-4291

FAX : 02-830-6424

고객지원메일 : wolfn01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