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 · 찬양

죽을 힘을 다해 매달려 봅시다.

  • 2018-03-07 15:35:50
  • 127.0.0.1

죽을힘을 다해 매달려 봅시다.

 

진정 바라는 것이 있다면, 꿈이 있다면 죽을 힘을 다해 간절하게 매달리고 노력해보라는 권면을 듣습니다. 그런데 저 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는 눈이 없기 때문에 좌절하고 실망합니다. 좌절하고 포기하는 것은 한순간 이뤄질 수 있는 것입니다. 한 걸음 한 걸음 쌓아가는 것은 쉽지 않는 일입니다. 하지만 한 걸음 한 걸음 쌓은 것은 쉽게 무너지지 않습니다. 또한 쌓아진 것에 대한 가치를 알기 때문에 악한 유혹에 타협하지 않습니다. 가치가 있는 것은 대가를 지불하라고 우리에게 요구를 합니다. 평가하는 사람들은 대가를 지불하고 싶은 마음이 별로 없는 사람들입니다. 그래서 평가하는 사람보다 함께 하는 사람들이 많을 때 일은 이뤄져 가는 것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좌절하지 않고 죽을 힘을 다할 때 우리가 기대하지 않는 도움과 함께 해줄 사람들을 얻게 될 것입니다. 그 가운데 놀라운 힘을 발휘할 것입니다.

1946년 뉴욕의 헬스 키친이라는 빈민가에서 한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그 아이는 의사의 실수로 왼쪽 눈 아래가 마비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이로 인해 왼쪽 뺨과 입술을 정상적으로 움직일 수가 없었고, 치명적인 발음 장애까지 가지게 되었습니다. 어눌한 말투와 이상한 생김새 때문에 학교에서 왕따를 당했으며, 학교를 12번이나 옮기는 등 학창시절도 불행으로 얼룩졌습니다. 그리고 9살 때는 부모님이 이혼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에게는 꿈이 있었습니다. 바로 영화배우가 되겠다는 꿈이었습니다. 그러나 보잘것없는 그에게 돌아오는 배역은 별로 없었습니다. 단역 배우로는 먹고살기 힘들었기 때문에 닥치는 대로 일했습니다. 영화관 안내인, 경비원, 피자 배달부, 식당 종업원, 동물원 잡역부, 보디가드 등등 이었습니다. 어느덧 서른 살이 된 그는 이대로는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뭔가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직감적으로 느꼈습니다. 그리고 19753월 전설적인 헤비급 챔피언 무하마드 알리와 무명의 복서 척 웨프너가 벌인 복싱 경기를 보고 비장한 각오로 각본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마침내 완성한 시나리오를 들고 제작자들을 찾아다녔습니다. "이 대본을 사용해 주시고, 저를 주연으로 써 주세요!" 그의 허무맹랑한 제안에 대부분의 제작자는 고개를 저었지만, 한 곳에서 그의 제안을 받아들였습니다. 그러나 무명배우를 쓰며 도박을 하고 싶지 않았던 제작자는 조건을 달았습니다. "좋습니다. 대신 제작비를 최소한으로 줄이세요." 영화는 불과 28일 만에 만들어졌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영화였지만, 개봉 후의 반응은 엄청났습니다. 영화가 상영되는 극장에서는 예외 없이 우레와 같은 기립박수가 터졌고 관객 중 태반은 눈가에 이슬이 맺힌 채로 극장 문을 나섰습니다. 그리고 그해 미국에서만 제작비의 50배가 넘는 5600만 달러를 벌어들였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큰 성공을 거둔 영화의 이름은 '록키' 그의 이름은 실베스터 스탤론입니다.

우리는 그 사람의 배경을 알지 못하고 화려한 것만 보게 됩니다. 하지만 어떤 것도 화려한 꽃을 피우기 위해서는 뿌리에서부터 여러 가지의 어려운 과정을 겪게 되어 있습니다. 죽을힘을 다해서 매달리고 노력한 만큼의 열매는 있습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cyworld
신성교회

서울 구로구 공원로8길 30 (구로동) 신성교회

TEL : 02-862-4291

FAX : 02-830-6424

고객지원메일 : wolfn01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