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 · 찬양

영적인 미세먼지

  • 2018-02-28 18:49:01
  • 127.0.0.1

영적인 미세먼지

 

얼마 전부터 우리는 황사와 미세먼지로부터 힘들어하는 생활이 되었습니다. 비가오는 날씨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하늘이 맑아 보이지 않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호흡기 장애가 있는 사람들에게는 치명적이라고 방송합니다. 그리고 경보도 알려주어 외출을 자제하라고 합니다. 그런데 영적인 문제를 다루는 저로서는 더 심각하게 느껴지는 것은 영적인 감기를 들게 하는 잘못된 소식과 이단들의 악한 생각을 심어주는 것입니다. 진품은 그렇게 빛이 나지 않는 다고 하지만 영적인 유사품들이 너무 많은 유혹을 하고 있습니다. 반짝이고 있고 귀에 듣기 좋은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습니다. 최근에 가장 심각하게 대두되는 이단에 대한 문제가 특별하게 방송되었는데 어떤 이유인지 몰라도 잘못된 방송이라고 사과 방송하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것은 아닌 데라는 생각을 합니다. 거짓말을 씨 뿌리고 영혼을 사냥하는 입술들도 많이 있습니다. 미세먼지보다 훨씬 심각한 환경에서 독약을 마시는 듯 한 생활을 지킬 수 있어야 합니다.

1902년 워싱턴 DC 농무부 사무실 지하에 열두 명이 모였습니다. 이들 모두는 식사하기 모였지만 웬일인지, 표정이 그리 밝지 않습니다. 사실 이들이 먹을 음식에는 붕사가 들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지금은 유독물질로 분류돼 음식에는 전혀 쓸 수 없고 유약이나 세제에 주로 사용되는 성분입니다. 이 자리에 있는 청년들은 붕사를 끼니마다 챙겨 먹어야 했습니다. 붕사를 직접 먹고 유해성을 증명해내야 했기 때문입니다. 도대체 이들이 누구이기에 이런 무모한 짓을 했을까요? 이들의 정체는 바로 '독약 구조대'입니다. 당시만 해도 황산, 황산구리, 폼알데하이드 등 지금은 독약처럼 받아들여지는 성분을 식품 만드는 데 널리 쓰던 시절이었습니다. 화학 교수로 농무부 화학국에 부임한 하비 와일리는 1880년부터 유독성 식품 첨가물 사용을 규제하고자 노력했지만, 매번 로비스트들의 힘에 막혀 좌절하곤 했습니다. 그는 이런 식품첨가물이 몸에 해롭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서 직접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와일리는 의회로부터 5천 불을 지원받아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모두 건강한 운동선수, 군인, 과학자 등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건강한 사람이라도 그들의 생활은 쉽지 않았습니다.그들은 식품첨가물의 부작용으로 복통과 두통 등을 겪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매 식사 전, 몸무게와 혈압, 체온을 측정해야 했으며, 수시로 대변과 소변, 머리카락과 땀을 모아야 했습니다. 게다가 주는 음식 외에는 다른 음식도 먹을 수 없었고, 머리카락 자르는 것도 승인을 받아야 했습니다. 수많은 식품 첨가물을 먹어본 그들은 마침내 일부 식품 첨가물의 유해성을 밝혀냈고, 그들의 노력은 1906년 빛을 발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건강에 해로운 식품과 약품의 유통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독약 구조대는 5년간의 활약을 마치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사명감으로 독약을 먹었던 그들이었습니다. 이들의 숭고한 희생이라는 밑바탕이 있었기에 우리는 안전하고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우리는 어디에선가 보이지 않는 누군가의 노고와 희생이 있음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은 인생이 아니시기 때문에 식언치 않으십니다. 희생한 가치에 대가를 분명히 주신다는 겁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cyworld
신성교회

서울 구로구 공원로8길 30 (구로동) 신성교회

TEL : 02-862-4291

FAX : 02-830-6424

고객지원메일 : wolfn016@hanmail.net